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영화 "왕의남자" 줄거리 역사적 배경 흥미로운 논쟁 숨은 의미 해석

by 이른날 2023. 7. 1.

 

 

 

"왕의 남자"는 의리, 우정, 사랑, 그리고 권력의 남용이라는 주제로 힘과 억압에 대한 정신을 표현합니다. 감동적인 서사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흥미로운 영상미, 배우들의 화려한 연기력이 관객을 사로잡으며 국내외적으로 찬사를 받았습니다.. 이러한 매력적인 주제와 다소 논쟁적인 묘사는 관객들에게 지속적인 인상을 남겼고, 아직까지도 한국의 손꼽히는 명작으로 거론됩니다. 

 

 

 

 

줄거리 

 

15세기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이준익 감독의 웰메이드 영화 '왕의남자'는 궁중의 정치적 음모에 얽힌 두 사람의 삶의 이야기입니다. 
익살스러운 촌극으로 관객을 사로잡는 실력파 광대 장생과 공길의 이야기로 시작됩니다. 그들은 거리를 누비며 우스운 행동으로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그들의 명성은 널리 퍼져 결국 왕궁의 주목을 받게 됩니다. 그러던 중 악명 높은 연산군 앞에서 공연하라는 초대를 받고 그들의 삶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게 됩니다. 예측할 수 없는 성격과 강압적인 통치로 유명한 연산군은 광대들에게 여흥을 강요합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광대들은 엄청난 도전에 직면하게 됩니다. 그들은 왕을 웃게 만들 뿐만 아니라 궁궐이라는 숨 막히는 환경에서도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그들의 공연은 억압적인 사회에서 예술적 자유를 위한 투쟁과 인간 정신의 회복력을 나타내는 은유적 전쟁터가 됩니다.

 

역사적 배경

영화 '왕의 남자' 속 연산군의 역사적 사실

 영화에 묘사된 연산군에 대한 몇 가지 역사적 사실을 살펴보겠습니다.
연산군은 1494년부터 1506년까지 통치한 조선 왕조의 10대 통치자였습니다. 그는 아버지 성종이 사망한 후 18세의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랐습니다. 연산군의 치세는 변덕스러운 행동과 폭군 통치로 유명했기 때문에 논란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예측할 수 없는 행동: 연산군의 성격은 변덕스러운 것으로 유명하여 그의 통치는 왕실과 백성들 사이에 공포와 예측 불가능한 분위기를 조성했습니다. 이러한 그의 성격은 '왕의 남자'에서도 생생하게 그려집니다. 

문화 후원: 하지만 한편으로는 연산군은 문학과 예술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그는 시와 서예로 유명한 다작 작가였습니다. 그렇기에 그는 그의 재위 기간 동안 활기찬 문화 현장을 육성하여 예술가와 학자를 후원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그의 캐릭터의 이러한 측면은 광대의 공연에 대한 감상을 통해 영화 속에서도 묘사됩니다.

 

 

논쟁

영화는  줄거리, 영상미, 연기력 등으로 호평을 받았지만, 동성애 묘사에 대한 논란과 논의도 적지 않게 촉발되었습니다. 
논란의 쟁점은 남자 주인공 장생(감우성 분)과 공길(이준기 분)의 로맨스를 묘사한 데 있습니다. 영화 전반에 걸쳐 미묘하지만 부인할 수 없는 암시와 등장인물 간의 애정의 순간들이 있어 동성애적 끌림을 암시합니다. 

지금이야 LGBTQ+에 대한 권리와 그것을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빈도도 많아졌지만, 당시에는 이에 대한 권리와 가시성이 공개적으로 인정되지 않았던 한국의 보수적인 사회 문화적 맥락에서, 주류 영화의 동성애 묘사는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상당한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일부 보수 단체와 개인은 영화가 동성애를 조장하거나 미화한다고 비판했고, 예술적 자유와 다양한 이야기와 경험을 표현하는 것의 중요성을 주장하는 영화 지지자들의 반발에 부딪쳤습니다. 

하지만 논란에도 불구하고 '왕의 남자'는 한국 영화사에서 중요한 영화로 남아있고 천만관객 영화라는 것이 영화의 인기를 반증합니다. 나아가 영화는 동성애라는 주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국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LGBTQ+ 표현에 대한 논의를 촉발시켰고, 이후 몇 년 동안 한국 영화의 다양한 주제와 줄거리에 대한 인식과 수용에 기여했습니다.

 

 

의미 해석 

극에 나오는 "패왕별희"의 상징성

패왕별희 연극의 상징성은 어머니의 운명과 관련된 기억과 감정을 촉발시킨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감정적 연결은 연산군의 심금을 울리며 고통스러운 상실과 어머니의 죽음을 초래한 상황을 상기시킵니다. 연산군의 어머니인 윤태후의 죽음을 둘러싼 감정과 경험에 공감하는 배신, 비극 또는 상실의 주제를 묘사합니다. 이 퍼포먼스는 억눌린 감정의 방아쇠 역할을 하며 깊은 슬픔을 되살리며 자신이 겪었던 비극을 상기시킵니다. 어머니의 참혹한 죽음을 상기시키는 '패왕별희'의 연기를 통해 영화는 연산군의 심리적 고통을 호소합니다. 이러한 어머니의 상실이라는 트라우마와 슬픔으로 연산군의 이상 성격과 행동에 대한 공감과 이해를 심화시킵니다. 하지만 이는 역사적 요소에서 영감을 얻었지만 사건, 패왕별희와 폐비윤 씨의 죽음에 관한 구체적인 묘사에는 스토리텔링을 위해 허구화된 요소가 포함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왕'의 남자 

이 영화의 제목은 가히 상징적이고 놀랍습니다. 영화에서 그려지는 왕은 연산군입니다. 이 관점에서 왕의 남자는 공길이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공길과 장생이 연기하는 극 중에서의 왕은 장생입니다. 그 왕의 남자 또한 공길입니다. 누구를 '왕'으로 바라볼 것이냐. 다시 말해 공길의 남자는 누구이냐,라고 바라볼 수 있습니다. 영화는 표면적으로 연산군을 왕으로 조명하지만 조금 더 깊숙이 바라보면 장생 또한 왕으로 비추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공길은 연산군이라는 왕과 장생이라는 왕을 바라보며 혼란과 동시에 연민을 느낍니다.